상단영역

본문영역

[백두산 기행 ⑥] “백두와 한라는 내 조국”…모닥불 피워 놓고 힘차게 부르다 2

  • 장윤정 특파원 weeklykoreanz@newskorea.ne.kr
  • 입력 2021.11.30 20:50
  • 수정 2022.01.28 11:35
  • 글씨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클랜드=뉴스코리아) 장윤정 특파원 = (편집자주: 뉴질랜드 교민 제임스 안(네이쳐코리아 대표)은 2019년 9월 10일~17일 한민족의 성산, 백두산을 다녀왔다. 안 대표는 뉴질랜드 국적으로 대한민국 국가보안법에 저촉되지 않는 신분이기에  한국에서 사진작가 겸 트레킹 전문가로 활동하는 로저 셰퍼드 등 7명과 함께 했다. 이 기행문은 2주마다 총 8회에 걸쳐 연재할 예정이다. )

 

숙영지에 텐트를 치고 저녁식사를 준비 중이다.
숙영지에 텐트를 치고 저녁식사를 준비 중이다.

■ 모닥불 피워놓고
밀영을 둘러본 후 지정된 숙영지에 텐트를 쳤고, 저녁 식사를 했다. 여전히 밥과 라면이었고, 산나물, 감자, 김치와 달걀이 반찬의 전부였다. 이제는 아무도 먹을 수 있겠느냐, 먹을 만하냐고 묻지 않았다. 다들 수저를 들고 솥 근처를 서성거렸고, 솥뚜껑을 열자마자 그릇을 내밀었다. 그리고 가리지 않고 먹고 마시며 잘도 떠들었다. 식사를 마치면 개울가로 가서 가슴 시리게 차가운 물을 떠먹었다.

각자의 텐트로 돌아가야 하는데 아무도 자리에서 일어서지 않았다. 나 역시 자리에서 일어설 수가 없었다. 그렇게 일어나기에는 뭔가 대단히 허전했다. 거대한 침엽수림 가운데 뚫린 캄캄한 하늘을 올려다보는 순간, 은빛 모래를 뿌려 놓은 듯한 밤하늘에서 별들이 쏟아질 것 같았다.

은하수가 비스듬히 흘러갔다. 유난히 큰 남빛 별 하나가 보석처럼 빛났다. 대기는 고요했다. 안내원이 밥솥을 걸었던 자리에 잔솔가지를 겹쳐 놓고 모닥불을 피웠다. 꼬물거리던 불꽃들이 화르르 살아나면서 춤추듯 널름거렸다.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모두 모닥불을 둘러싸며 앉았고, 알록달록한 플라스틱 잔으로 커피를 마셨다. 지금까지 걸어온 백두산과 항일유격대에 관해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

모닥불은 무섭도록 캄캄한 숲을 등지고 앉은 사람들의 얼굴 위에서 어른거렸고, 한번 시작한 이야기는 끝이 없었다. 함께 걸었던 안내원들과 친구가 된 지 오래였다. 혼자 먹으려고 숨겨두었던 군것질거리들을 꺼내놓았다.

한 안내원이 노래방 기계를 가져왔다. 축전지로 가동되는 기계였다. 다들 돌아가면서 각자 자기 나라의 노래를 불렀다. 나는 ‘백두와 한라는 내 조국’을 힘차게 불렀고, 안내원은 ‘아리랑’을 불렀다.

생김새가 다르고 언어가 다른 것은 아무 문제도 되지 않았다. 같은 하늘 아래, 같은 공기를 마시며 사람들은 마음껏 웃고 떠들었다. 대단한 음식도 없었는데, 박수로 그렇게 하나가 되었다. 어느새 항일유격대가 된 나는 행복하면서 설레기도 했다.

숲의 냉기와 함께 밤의 냄새가 물씬 끼쳐왔다. 함께 한 시간이 너무 짧게 느껴졌다. 다들 아쉬움을 안고 텐트로 돌아갔다. 텐트의 불들이 다 꺼진 후에도 나는 쉽게 잠들 수 없었다.

밀영을 설치하는 데에는 우선 가까운 곳에 물이 있어야 했고, 사람들 눈에 띄지 않아야 했고, 어느 방향으로든지 이동이 용이한 지점이어야 했다. 이렇게 험악한 산속에서 밀영을 설치한 사람들은 누구인가를 생각했다.

바라보는 것만으로 두려운 숲속을 무거운 무기들을 짊어진 채 걸었을 사람들이 누구였던가를 생각했다.

산짐승도 함부로 돌아다니지 못했다는 밀림 속에서 샘을 찾아내고 통나무를 베어 막사를 짓고 나무껍질을 벗겨 구호를 새기는 것으로 독립을 향한 마음을 다잡았던 사람들은 누구였던가를 생각했다.

굶주림을 참고 눈밭을 헤치며 길도 없는 산속을 걸었던 사람들은 불과 백여 년 전에 한반도에 살았던 우리의 선배들이었다. 얼마나 힘들었을까. 내 눈이 닿는 곳곳마다 그들의 땀방울들이 떨어져 있을 것 같았고, 숨결마저 느껴지는 듯했다. 나는 잠이 들었다.

 

천군바위의 절경
천군바위의 절경

■ 새로운 아침
저녁 내내 얌전하던 날씨가 험하게 변했다. 바람이 부는가 싶더니 빗줄기가 텐트를 두들겨댔다. 늘 염려스러웠던 날씨였다. 그렇지 않아도 변덕스럽기로 유명한 백두산 주변이 아닌가. 텐트 밖으로 얼굴을 내밀어 보았다. 차츰 빗방울이 거세지면서 주룩주룩 내리기도 했다. 숲은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울창했다.

어느새 비가 그치고 짙은 안개가 끼어 있었다. 비 갠 뒤의 높은 하늘에 드문드문 뭉게구름이 떠 있었다. 아침에 마시는 숲속의 공기는 깨끗함에 더해 신선하기까지 했다. 덕분에 나는 새로운 사람이 되었다. 소박한 음식으로 기운을 차렸고, 새로운 하루를 위해 길을 나섰다.

거대한 원시림 사이로 하얗게 뻗은 도로를 따라 걸었고, 운치 있는 돌다리를 건넜고, 험준한 산길을 기어올랐다. 경치가 좋은 곳에서는 감탄을 쏟아냈고, 계곡에서 흘러온 개울물에 발을 담갔고, 깔딱고개를 넘어서면 하늘의 구름을 바라보며 큰 숨을 몰아쉬며 자연의 신비로움을 온몸으로 받아들였다. 물들이 굽이를 돌 때마다 하얀 거품을 일으켰다.

 

울창한 숲 사이를 행진하는 젊은이들
울창한 숲 사이를 행진하는 젊은이들

울창한 숲 사이 도로를 걷다가 붉은 깃발을 앞세우고 행진하는 젊은이들을 자주 만났다. 항일유적지 답사에 나선 학생들이었다. 구호를 외치는 그들의 얼굴에서 반가움이 느껴졌다. 우리는 손을 마주 흔들었다.

금방이라도 산짐승이 튀어나올 것 같은 숲길을 걷기는 힘들었다. 이렇게 힘든 길을, 머물지 못하고 지나쳐가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 나는 왜 걸음을 그만두지 못하는 것일까. 산길을 걷다 보면 자질구레한 근심을 잊어버릴 수 있었고, 좋았던 기억들이 되살아났다. 나도 모르게 대범해지고 너그러워지는 것 같았다. 이것이 사는 것인가 싶었다. 나는 백두산의 숲길을 걷고 또 걸었다.

다음회에 계속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037-130689-04-011(IBK기업은행)
예금주 : 주식회사 뉴스코리아

후원하기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