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특파원 보고] 필리핀 태풍 라이(오데트) 피해 복구지원 현장을 가다. (1)

마닐라, 비콜, 사말, 레이테, 보홀, 그리고 세부까지...
태풍이 지나간 처참한 피해 현장속을 직접 찾아가다.

  • 최신, 이재숭 기자 korea@newskorea.ne.kr
  • 입력 2022.03.11 11:39
  • 수정 2022.05.14 13:23
  • 글씨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박편으로 3주간에 걸쳐 마닐라에 지원물품이 도착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선박편으로 3주간에 걸쳐 마닐라에 지원물품이 도착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보홀=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이재숭 특파원 공동 취재 = 지난 2월 25일 한국에서 긴급하게 마닐라행 비행기에 올랐다.

수개월 전 필리핀 세부, 보홀지역에 큰 피해를 남긴 태풍 '라이'(오데트)의 현지 주민들의 피해지원을 위한 물품들이 선박을 통해 마닐라에 도착했다는 소식에 피해주민 지원과 피해현장을 직접 취재하기 위해  뉴스코리아는 본사에서 특파원을 필리핀 현지로 급파 하기로 결정했고 마닐라 니노이아퀴노 국제공항에 도착 하자마자 마닐라 이북 지역을 담당하는 이창호 특파원이 공항까지 마중을 나와 주었다.

뉴스코리아 취재차량이 대기중인 앙헬레스로 즉시 이동하여 마닐라 이남 지역을 담당하는 이호영 특파원과 취재일정등을 조율한뒤 3월 1일 취재차량에 필요한 물품들을 확인하고 마닐라에서 13시간 차를 몰아 루손섬 최남단에 위치한 마녹항(Matnog)에 도착하니 오전 10시다.

 

마녹항 선박 회사별 매표소가 제각각 위치해 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마녹항 선박 회사별 매표소가 제각각 위치해 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차량 선적이 가능한 Fast Cat 선박회사 매표소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차량 선적이 가능한 Fast Cat 선박회사 매표소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필리핀은 선박 승선권을 구입하면 별도 창구로 가서 항구세를 내야 한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필리핀은 선박 승선권을 구입하면 별도 창구로 가서 항구세를 내야 한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항구에서 5분이상 떨어진 곳에 검문소와 매표소를 옮겨놓은것도 코로나로 인한 변화가 아닐까?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항구에서 5분이상 떨어진 곳에 검문소와 매표소를 옮겨놓은것도 코로나로 인한 변화가 아닐까?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여기서 다시 선박편으로 2시간을 가야 사말섬에 도착한다. 

마녹항 출항시간은 오후 12시다.

 

주황색 차량 앞에 취재 차량이 보인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주황색 차량 앞에 취재 차량이 보인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사진속 선박은 속도가 엄청 느려서 가급적 이용 하지 않는 편이 좋다. 2~3시간 항로를 8시간 이상 선내에서 버텨야 한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사진속 선박은 속도가 엄청 느려서 가급적 이용 하지 않는 편이 좋다. 2~3시간 항로를 8시간 이상 선내에서 버텨야 한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만녹항에서 취재차량을 선박에 선적하고 있다.@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만녹항에서 취재차량을 선박에 선적하고 있다.@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사말섬에 도착하니 오후 2시가 조금 지나고 있었다.

이제부터는 6시간을 다시 달려야 레이테섬의 타클로반에 도착할수 있다.

사말섬을 수시간여 달리다보니 어느새 저녁 7시를 넘기자, 사방은 어둡고.출출하에 식당을 찾아봐도 산속을 달리는 길에서는 쉽지 않은 듯 싶어,  잠시 차를 멈추고 준비해 온 햇반과 라면, 김치로 늦은 점심 겸 저녁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마치 보이스카우트가 된듯 즉석요리로 허기를 채우고는 다시 차를 달렸다.

 

깊은산속이라 문을 연 식당이 없어 준비해 간 비상식량으로 끼니를 해결하고 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깊은산속이라 문을 연 식당이 없어 준비해 간 비상식량으로 끼니를 해결하고 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그렇게 6시간 여를 걸려 타클로반에 도착하니 어느새, 밤 9시다.

수시간을 더 산길을 달려야 해서 다시 주유소에 들려 기름을 채우고 타이어 공기압을 점검하는데. 아뿔싸, 이번엔 타이어가 펑크가 났다. 그러나 다음 배 시간에 맞추기 위해서는 타이어 수리를 위해 지체할. 시간이 없었다.

다바오에서 취재중인 이재숭 특파원과 3월 3일 보홀에서 합류하기로 일정이 정해져 있어 레이테의 바토(BATO)항에서 하루 한번 운항하는 배를 반드시 타야만 했다. 다행히 타이어에 공기를 채워보니 어느 정도는 견딜것 같아. 우선은 목적지를 향해 다시 출발했다. 다음 항구까지는 3시간 남짓 소요되니 도착해서 타이어 펑크 수리를 하는것이 최선 같다는 판단으로 밤 9시가 조금 넘어 취재차량은 다시 달렸다.

새벽녃에 바토항에 도착해서 차에서 잠시 눈을 붙이고 오전 9시쯤 일어나. 항구근처 깐띤(필리핀식 로컬 식당)에서 밥 한그릇과 음료를 주문한 후 가져간 한국 라면을 끓여 달라고 부탁하고 김치와 밥 한그릇을 비우니 이 순간 만큼은 엄청 행복했다.

 

항구앞 식당에서 단촐한 아침식사중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항구앞 식당에서 단촐한 아침식사중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바토항구앞 재래시장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바토항구앞 재래시장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보홀행 선박에 차량을 선적하러 가는 항구 모습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보홀행 선박에 차량을 선적하러 가는 항구 모습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바토항의 전경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바토항의 전경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보홀행 선박이 정박해 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보홀행 선박이 정박해 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그렇게 보홀섬으로 정오 12시에 바토를 출항해서 4시간의 항해가 시작되었다.

보홀. 우바이항에 도착하니 조금씩 비가 내리기 시작한다.

이재숭 기자와 다음날 합류하기로 했기에 읍내에서 숙소를 찾아 여정을 풀었다.

저녁식사를 위해 우바이(UBAY) 읍내를 둘러보기 위해  피해지역 몇곳을 찾아 보았다.

지붕이 없는 집, 벽이 없는 집등, 태풍 '라이'(오데트)가 남기고 간 보홀은 이미 수개월이 지났어도 달라진것이 하나도 잆어 보인다.

오후 6시가 넘어 읍내를 둘러보기 위해 나갔으나 전기가 복구되지 않아  칠흙같은 어둠만이 존재하는 마치  모든것이  멈춰버린 듯한 유령도시와 같은 참담함 그 자체였다.

시청 앞 조성된 공원에 아이들이 나와 앉아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시청 앞 조성된 공원에 아이들이 나와 앉아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메인 도로에는 전기가 들어왔어도 인적도, 오가는 차량도 거의 없는 정적만이 흐른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메인 도로에는 전기가 들어왔어도 인적도, 오가는 차량도 거의 없는 정적만이 흐른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다음날 다바오에서 항공편으로 보홀에 도착한 이재숭 특파원과 함께 보홀의 피해 지역 주민들의 집을 다시 한번 둘러보았다.

결과는 너무도 참혹했다.

집에서 잠을 잘수도 없고 일상적인 생활 자체가 불가능해 보였다.

다행히 지붕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는 공간에는 세간살이들이 너저분 하게 들어차 있었고, 그 비좁은 구석틈새에서 두어사람 정도 간신히 누울수 있는 공간에서 너댓명의 가족들이  수개월째 이재민의 생활을 이어가고 있었다.

 

가구와 집기들이 여기저기 짐짝처럼 널부러져 있다.@s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가구와 집기들이 여기저기 짐짝처럼 널부러져 있다.@s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내리는 빗방울이 집안으로  여과없이 들이찬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내리는 빗방울이 집안으로  여과없이 들이찬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피해주민의 집 담벽이 온데 간데 없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피해주민의 집 담벽이 온데 간데 없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강한 비바람에 나무들도 쓰러진 채 그대로 방치되어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강한 비바람에 나무들도 쓰러진 채 그대로 방치되어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지붕과 담벽이 온데 간데 없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지붕과 담벽이 온데 간데 없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겨우 집의 틀만 유지되어 위태로워 보이는 피해지역의 집.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겨우 집의 틀만 유지되어 위태로워 보이는 피해지역의 집.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태풍이 지나간지 이미 수개월이 지났음에도 전기는 주요도로에만 공급되고 있고 오후 6시전에는 대부분의 상점들은 문들 닫는다.

현지매체로 접한 복구소식은 취재 결과, 현실과 상당히 동떨어진것을 직접 확인하는 순간이다.

할아버지, 엄마, 아빠, 그리고 철없는 아이들을 위해 도움이 되길 바라며,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할아버지, 엄마, 아빠, 그리고 철없는 아이들을 위해 도움이 되길 바라며,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준비해간 구호품(라면, 통조림, 쌀, 모기향)외에 피해 복구를 위해 피해 가구당 10,000페소(한화 약 250,000원) 한도에서 가구원수와 피해규모등에 따라  차등 지원 하는것이  현실적이라고 판단해, 우리는 현지에서 쌀과 생필품등을 추가 구매 하기로 했던 당초 계획을 변경해 가급적  최대한의 현금지원을 하는것으로 고심끝에 결정했다.

 

외국인 취재진을 바라보는 아이들은 해맑게 웃음을 지어 보이고 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외국인 취재진을 바라보는 아이들은 해맑게 웃음을 지어 보이고 있다. @뉴스코리아 최신 특파원

 

그렇게 보홀에서의 현지취재 2일이 지나가고 있다.

 

2편에서 계속

 

본 기사는 독자들이 후원 해주시는 소중한 후원금으로 제작 되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037-130689-04-011(IBK기업은행)
예금주 : 주식회사 뉴스코리아

후원하기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