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속보] 신속항원검사로 국내 입국 가능…입국 후 검사도 2회→1회

  • 김경철 기자 kchkim@newskorea.ne.kr
  • 입력 2022.05.13 12:00
  • 수정 2022.05.14 16:54
  • 글씨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코리아) 김경철 기자 = 오는 23일 부터 PCR 검사 음성확인서 외에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음성확인서로도 국내 입국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또한 입국 후에 받아야 하는 코로나19 검사도 다음달 1일부터는 PCR 1회, 신속항원검사 1회에서 PCR 검사 1회로 줄어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해외입국 관리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현재 해외 입국자는 입국 전 48시간 이내에 시행한 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하고 입국 후 1일차에 PCR 검사, 6∼7일차에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앞으로 입국 24시간 이내에 시행한 신속항원검사 음성확인서도 기존의 PCR 음성확인서와 같이 인정하기로 했다.

이에 입국 1일차에 받던 PCR 검사 시기를 '3일 이내'로 늘리고, 6∼7일차 신속항원검사는 의무에서 '권고'로 변경한다. 이에 따라 입국 후 의무 검사는 2회에서 1회로 줄어들게 될 전망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브리핑에서 "해외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로 PCR검사를 대체하는 조치가 많이 이뤄지고 있어 현지에서 PCR 검사를 받기 쉽지 않거나 비용 상당한 비용 부담이 발생하게 됐고, 형평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또 6월 1일부터 백신접종을 완료한 보호자와 동반 입국할 때 격리 면제 대상 연령을 현행 만 6세 미만에서 만 12세 미만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037-130689-04-011(IBK기업은행)
예금주 : 주식회사 뉴스코리아

후원하기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