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김은영 칼럼] 국민은 호구, 동료는 도구로 생각하는 이재명은 법 앞에 겸손해야 할 때

  • 김은영 논설위원 river7106@newskorea.ne.kr
  • 입력 2022.08.07 10:17
  • 글씨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코리아 김은영 논설위원
@뉴스코리아 김은영 논설위원

 

(서울=뉴스코리아) 김은영 논설위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받다 숨진 채 발견된 참고인 A 씨가 대선 경선 기간 캠프의 운전기사로 일한 것으로 3일 밝혀졌다. 

이 후보 측이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정치자금 지출 내역에 따르면 A 씨가 김 씨 측의 운전기사로 일하면서 급여를 받았다. 이 후보 측은 “김혜경 씨의 차량을 운전한 사람은 자원봉사자이고 A 씨는 배우자실의 선행 차량을 운전했다”고 해명하면서 A 씨에게 1580만 원을 지급하기로 한 계약서를 공개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최근 A 씨의 사망에 대해 “이재명과 무슨 상관이 있나”라면서 “아무 관계도 없는 일을 특정인에게 엮지 않나”라고 말했다. 운전기사에게 급여를 주고도 아무 관계가 없다는 말은 삼척동자도 믿기 어려울 것이다.

더구나 이 의원이 연루된 의혹 사건 관련자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은 벌써 네 번째다. 아직 사건의 진상과 책임이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지만 적어도 이 의원은 자신과 가족의 의혹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발생한 불행한 일에 애도를 표하고 사과하는 게 마땅하다. 

이 의원은 경찰이 김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수사를 이달 중순에 마무리하겠다고 예고한 데 대해 “대놓고 정치 개입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검찰과 경찰이 정치에 개입하고 특정 세력의 정치적 이익에 복무하는 것은 심각한 국기 문란”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이 의원과 가족들은 대장동·백현동 개발, 성남FC 후원금 모금 의혹 등 여섯 가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이런데도 검경의 권력 범죄 수사를 ‘국기 문란’으로 몰아가는 것은 몰염치한 억지 주장이자 적반하장이다.

이 의원은 대선 패배 두 달여 만에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해 금배지를 달았고 이번에는 당권 도전에 나섰다. 이에 ‘국회의원 방탄조끼도 모자라 당 대표 방탄 갑옷까지 노린다’는 비아냥마저 나오고 있다. 

이 의원은 궤변을 멈추고 수사에 성실히 응해 의혹 진상 규명에 협조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민주당을 살리는 길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037-130689-04-011(IBK기업은행)
예금주 : 주식회사 뉴스코리아

후원하기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