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사설] 윤핵관은 비난하고 성상납은 입을 닫은 이준석의 눈물쇼

  • 김은영 논설위원 river7106@newskorea.ne.kr
  • 입력 2022.08.15 06:52
  • 글씨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코리아 김은영 논설위원
@뉴스코리아 김은영 논설위원

 

(서울=뉴스코리아) 김은영 논설위원 = 진정성 있는 기자회견은 찾을 수 없고 이준석의 거짓 눈물쇼를 지켜보았다는 청년들이 많았다고 한다. 

자신의 위기를 초래한 근본적인 빌미가 되었던 성상납 문제에 대해서는 입 닫는 위선과 부정직성은 여전하였고, 악에 받혀 자신이 몸 담은 정당의 대통령을 조롱하는 상식밖의 언행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그 전체 회견문은 끝까지 읽어 볼 가치조차 없었다. 회견문에 써내려간 그의 궤변을 지금이라도 조목조목 반박할 수 있지만 그럴 가치조차도 없다. 

많은 국민이 지켜볼때는 이준석이 지금 하는 돌발 행동은 자신의 성상납 비리로 인해 기소 될 위기에 몰리자, 오히려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이 자신을 내쫓은 것 같이 투사적 이미지를 구축해 제 한 몸 살고자 하는 몸부림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 

이준석은 난데없이 대통령의 지도력을 탓하기 전에 본인이 대표직에서 축출되었고 이제는 따르는 무리도 몇 없는 자신의 지도력을 되돌아 볼 일이 우선이다. 이준석은 애초부터 전당대회 당원투표에서 나경원 대표에게 경선에서 이미 졌고 말도 안되는 여론조사에서 이기는 일이 벌어져 당대표가 된 것이다.

앞으로는 차기 전당대회에서 여론조사를 없애던가, 비율을 줄이던가, 여론조사가 당원투표 결과를 뒤엎는 일이 없게 해야 한다. 당원의 손으로 당대표를 뽑는 것이 당연하다.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 가운데 이준석을 지지하고 나서는 국회의원들 면면을 보자면 공통점이 있다. 모두 유승민 의원과 친분이 있는 걸로 알려진 유승민쪽 인사들이다. 나름의 소신도 있을 수 있겠지만 그들의 이준석 지지 동기는 결국 유승민쪽이라는 계파적 이익이 절반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계파 싸움만 하다가 볼 일 다 보는 정당도 이제 정리해야 한다. 길게 보자면 이들도 다음 총선에서 낙천시키는 등의 방법으로 모두 몰아냄이 마땅하다. 끝없이 분탕질을 일으켜 당의 단결과 화합을 저해하고 종국에는 민주당에 정권을 갖다바칠 위인들이기 때문이다. 

행여라도 이들이 다음 총선 전에 민주당과 합세하여 개헌, 탄핵 저지선을 넘기는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대통령실과 새로운 당 지도부는 의석수 계산을 잘 해야 할 것이다.

이준석의 어릿광대의 서글픈 사랑 눈물로 유승민의 정치에도 파장이 일것으로 보인다. ‘신당 창당은 안 한다’는 이준석의 선 긋기에도 정치권 안팎에선 이준석과 유승민의 신당 창당설이 거론되는 모양새다. 이들이 지구를 떠날 시간은 아직도 멀게만 느껴진다. 국민의 힘, 모두 정신차리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037-130689-04-011(IBK기업은행)
예금주 : 주식회사 뉴스코리아

후원하기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