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키르기즈스탄 한국 EPS 센터가 아닌 키르기즈 노동부 고용 센터 부패 의심

  • MAMRALIEVA AIDA 통신원 aidamam1984@gmail.com
  • 입력 2022.09.17 20:21
  • 수정 2022.09.21 10:19
  • 글씨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쉬케크=뉴스코리아) Mamralieva Aida 통신원 = 본보에서 9월 16일에 보도한  "키르기스스탄 국회의장이 제기한 한국 EPS 센터 부패 의혹"이라는 기사와 관련 하여 키르기즈 AKIPRESS 뉴스 사이트 보도에 의하면 키르기스스탄 국회의원 E. Surabaldieva은 키르기즈스탄 노동부의 재외국민 고용센터를 조사 해야 한다고 했다. 

국회의원 E. Surabaldieva에 요청에 따라 국가 안보 위원회가  EPS 프로그램 담당자의 활동을 조사 해야 하며 이미 확인 된  많은 부패가 있다"고 전했다.

 

 

이번 발표는 키르기즈스탄 한국 EPS 센터와는 무관 하나 키르기즈스탄 한국 EPS 센터장은 키르기즈 국회의원  E. Surabaldieva의 연설에 대해 다음과 같은 답변을 발표 했다. "EPS(한국 고용 센터)는 2004년 부터 한국 정부의 프로그램이었고 부패 방지 관리에 대한 우수국가로 지정되어 유엔으로부터 처음으로 상을 받았습니다. 또한 키르기스스탄은 2007년부터 검색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노동자의 선발과 퇴사는 한국측에서만 허용하고 있어 모든 진행과정은 전산화 처리되기 때문에 키르기스스탄 쪽에서는 절대로 선발 시스템에  크고 작은 영향력을 행사 할 수 없습니다."라고 답변했다. 이에 "키르기스스탄 EPS 센터는 부정행위를 최대한 배제하기 위해 사전에 시민들에게 알리고 시험 참가비 지불, 훈련, 건강 검진, 비자 발급 및 항공권 구매 과정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키르기스스탄 노동사회보장이민부는 올해 재외국민고용센터가 한국에서 키르기즈 시민 고용에 박차를 가했고, 한국 고용주들 사이에 노동 자원을 대중화하기 위한 작업이 진행됐다고 추가로 보고했다.

센터의 적극적인 활동 덕분에 한국측 할당 인원은 750명에서 1800명으로 대폭 증가했으며, 올해 8개월 동안 EPS를 통해 약 500명의 키르기스 국민이 고용 되었으며 연말까지 한국으로 보낼 계획이다.

이미 1.000명이 넘는 키르기즈스탄 국민들이 대한민국에 도착했으며, 이는 지난 6년 동안의 통계를 합친 것보다 많은 인원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037-130689-04-011(IBK기업은행)
예금주 : 주식회사 뉴스코리아

후원하기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