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주요뉴스

본문영역

SK, 카자흐스탄·에스토니아·리투아니아에 이어 크로아티아 방문으로 ‘2030 부산 엑스포’ 지지 요청

- 2030 엑스포 유치 지원 민간위원장을 맡은 SK 최태원 회장, 그룹 차원에서 WE(월드 엑스포) TF 조직
- 최고 경영진들이 엑스포 유치 활동에 SK그룹 역량 총동원

  • 김성덕 기자 dougkim@newskorea.ne.kr
  • 입력 2022.09.20 16:08
  • 수정 2022.09.24 17:09
  • 글씨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측부터) 리투아니아 기에드레 발시티테(Giedre Balcytyte) 국무실장, 장동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장 겸 SK 부회장, 시모나스 겐트빌라스(Simonas Gentvilas) 환경부장관
(좌측부터) 리투아니아 기에드레 발시티테(Giedre Balcytyte) 국무실장, 장동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위원장 겸 SK 부회장, 시모나스 겐트빌라스(Simonas Gentvilas) 환경부장관

 

(서울=뉴스코리아) 김성덕 기자 = 장동현 SK 부회장은 21일 크로아티아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부산 지지를 요청하는 한편, 양국 정부와 기업 간 협력 모델 구축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장 부회장은 9월 12일부터 4박 5일간 카자흐스탄과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를 잇달아 방문해 국가 주요 인사들을 접견하며  ‘2030년 세계박람회(World Expo, 이하 엑스포)’의 부산 유치를 당부했다.

장 부회장은 “인류가 당면한 다양한 도전 과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 방안을 논의하며 더 나은 미래를 제시하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부산 엑스포를 준비하고 있다”며 전폭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또한 장 부회장은 부산 엑스포 개최 취지와 연계해 방문국과 SK 및 한국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하는데 필요한 협력 모델을 구축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그린 섹터 △바이오 △ICT 및 AI △반도체와 소재 등 SK의 핵심 사업 분야를 활용해 서로 윈윈하는 비즈니스 협력 사례를 만들어 나가자고 제안했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홈페이지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홈페이지

 

한편, SK는 최태원 회장이 2030 엑스포 유치 지원 민간위원장을 맡은 후, 그룹 차원에서 WE(월드 엑스포) TF를 조직하고 최고 경영진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엑스포 유치 활동을 벌이는 등 그룹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

최 회장은 6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차 경쟁 프레젠테이션에 참석해 디미트리 케르켄테즈(Dimitri Kerkentzes) BIE 사무총장과 각국 대사 등을 만나 부산 엑스포를 홍보했다. 또 15~16일에는 ‘2025 오사카·간사이 엑스포’ 추진위원회 마츠모토 마사요시(Matsumoto Masayoshi) 부위원장을 비롯해 일본 국제박람회기구 주요 인사와 면담을 진행했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7월 ‘태평양 도서국 포럼(PIF) 정상회의’가 열린 피지를 방문, 수랑겔 휩스(Surangel Whipps) 팔라우 대통령과 시아오시 소발레니(Siaosi Sovaleni) 통가 총리를 면담했고, 투발루·사모아·솔로몬제도·마셜제도 정부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부산 지지를 당부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과 박정호 SK스퀘어·텔레콤·하이닉스 부회장은 지난달 각각 발데마르 부다(Waldemar Buda) 폴란드 경제개발기술부 장관과 수랑겔 휩스 팔라우 대통령을 현지에서 만나 부산 지지를 부탁했다.

SK는 방문국 당국자들이 자연과 지속 가능한 삶, 인류를 위한 기술 등 부산 엑스포의 아젠다와 양국이 서로 상생하는 협력 방안에 대해 깊은 공감대를 표시했다면서 특히 한국을 경쟁력 있는 후보국으로 평가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인 성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037-130689-04-011(IBK기업은행)
예금주 : 주식회사 뉴스코리아

후원하기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