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히잡 안썼던 이란 레카비, 서울에서 왜 사라졌을까…'의혹' 증폭

주한 이란 대사관 "레카비 실종은 가짜 뉴스" 전면 부인

  • 노컷뉴스 nocutnews@cbs.co.kr
  • 입력 2022.10.18 17:56
  • 수정 2022.11.14 19:00
  • 글씨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 여성 클라이밍 선수 엘나즈 레카비(33). BBC 페르시안 트위터 캡처
이란 여성 클라이밍 선수 엘나즈 레카비(33). BBC 페르시안 트위터 캡처

한국에서 히잡을 쓰지 않은 채 국제대회에 출전했던 한 이란 여성 선수의 행방에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은 18일(현지시간) "서울에서 열린 2022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이란 여성 선수가 대회 마지막 날 실종됐고, 이는 히잡을 착용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대해 주한 이란대사관은 트위터를 통해 '가짜뉴스'라며 전면 부인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이란 여성 클라이밍 선수 엘나즈 레카비(33)는 지난 16일부터 연락이 끊겼으며 여권과 휴대전화를 압수당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레카비는 이번 IFSC 아시아선수권대회에 히잡을 착용하지 않고 출전했다. 한 비디오 클립에는 레카비가 이번 대회에서 머리를 뒤로 묶은 채 클라이밍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란 반정부 성향의 온라인 매체인 '이란 와이어'는 "레카비가 서울에 있는 이란 대사관을 간단한 조사를 받은 뒤 바로 테헤란으로 보내졌다"고 전했다.
 

앞서 레카비는 지난 2016년 프랑스 유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클라이밍중 히잡을 착용하면 추가적인 신체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
 
당시 그녀는 "경기중에 몸은 열을 배출하는데 그걸 가리고 있어서 더울 때는 확실히 히잡을 쓰는 것이 문제가 된다"며 "다만 우리는 히잡을 존중하고 동시에 운동할 수 있는 그런 운동복을 만들려고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한편 이란에서는 지난달 13일 히잡 불량착용을 이유로 경찰 조사를 받던 여성 마흐사 아미니(22)가 의문사한 사건을 계기로 시작된 반정부 시위가 한달째 이어지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최철 기자 steelchoi@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037-130689-04-011(IBK기업은행)
예금주 : 주식회사 뉴스코리아

후원하기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1000

내 댓글 모음